검색
2018 . 5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nigb.gif  (족보 상식)


 1. 족보의 기원(起原) 


족보(族譜)는  다른말로  보첩(譜牒)이라고도 하며  그 효시는  중국의  6조(六朝) 시대에  왕실의 계통을

기록한 것이 처음이며  우리나라는  고려 왕실의 계통을 기록한 것으로 18대왕  의종(毅宗)때  김관의가  

지은 왕대종록(王代宗錄)이 그 효시라고 할 수 있다.  

체계적인  족보의 형태를  갖춘 것은  조선 성종(成宗)때(1476) 부터이며, 이때 안동권씨  성화보 

(安東權氏成化譜)가 처음 발간 되었다.  혈족(血族) 전부를  망라한 족보는 조선 명종(明宗)때 편찬된

문화유씨보(文化柳氏譜)로 알려졌으며 지금까지 전해온다.


 2. 보첩(譜牒)의 종류(種類)
 


대동보(大同譜)


같은 시조(始祖)아래  중시조 마다 각각  다른 본관(本貫)을 가지고 있는 씨족간에 종합 편찬된 족보이다.  다시말해서 본관은 서로 다르지만, 시조가 같은 여러 종족이 함께 통합해서  편찬한 보책을 말한다.

족보(族譜)

관향(貫鄕)을 단위로 하여  같은 씨족의 세계(世系)를 수록한 보첩으로, 한 가문의 역사를 표시하고  한 씨족의  계통도와  사적(事蹟)을 기록한 보첩이다.

세보(世譜)

두 개파 이상의  종파가 합하여  합보로  편찬한 보첩이다.

파보(派譜)

시조로부터  시작하여  어느 한 파(派)만의  계보와  사적(事蹟)을  기록하여  편찬한 보첩

가승보(家乘譜)

본인을  중심으로  시조로부터 시작하여  자기의 직계존속(直系尊屬 : 자기의 윗대)과, 비속(卑屬 : 자기의 아랫대)에  이르기까지  이름자와  사적(事蹟)을 기록한 것으로  보첩편찬의 기본이 되는  문헌이다.

계보(系譜)

한 가문의 혈통 관계를 표시하기 위하여 이름을 계통적으로 나타내는 도표로서, 한 씨족 전체가 수록되었거나  어느 한  부분이 수록된 것이다. 

가첩(家牒)

편찬된 내용이나 표현이 아니라  집안에 소장되어 있는 모든 보첩을 말한다

만성보(萬姓譜)

만성대동보(萬姓大同譜)라고도 하며, 모든 성씨의 족보에서 큰 줄기를 추려 내어 집성(集成)한 책으로 족보의 사전(辭典) 구실을 하는 것이다.


 
3. 족보 용어


시조(始祖)

 始祖란 제일 처음의 先祖로서 첫번째 조상이며 鼻祖란 시조 이전의 先系祖上중 가장 높은 사람을 일컫는다.

비조(鼻祖)

비조는 시조 이전의 선계조상(先系祖上) 중 가장 높은 사람을 말한다.

중시조(中始祖)

시조 이하에서,  쇠퇴한  가문을  일으켜 세운  조상으로서,  모든 종중(宗中)의  공론에 따라 추대 된 조상

세(世)와대(代)

시조를 1세(世)로 하여 아래로 내려갈 경우에는 세(世)라 하고, 자신을 빼고 아버지를 1대(代)로 하여 올라가며 계산하는 것을 대(代)라 한다.

父子의 사이가 世로는 二世이지만 代로는 一代가 되며 자기의 派祖를 몇 代祖라 하고 자신의 파조로부터 몇 世孫이라 한다.

例 : 파조가 16대조이면 본인은 17세손이 된다.

자(字)와 호(號)

지금은 이름을 하나로 부르지만  옛날에는 여러 가지로 불렀는데, 어렸을 때 부르는 이름을 아명(兒名)이라 하고,  20세가 되어  성인이 되면  다시 관명(자)을 지어주었다.      호(號)는 낮은 사람이나  또는  허물없이  부르기 위하여  별도로 지어 불렀다

함(銜)과 휘(諱)

살아 계신 분의 이름을  높여서  부를 때  함자(銜字) 라고 하며  극존칭으로서  존함이라고 한다.  그리고 돌아가신 분에 대하여는  휘자(諱字)라고 하며,  여기에는 이름자 사이에  자(字)를 넣어서  부르거나 글자 뜻을 풀어서 말하는 것이 예의이다

항렬(行列)


항렬이란  같은 혈족사이에 세계(世系)의 위치를 분명히 하기 위한 문중의 법이며, 항렬자란  이름자 중에 한 글자를 공통적으로 사용하여  같은 혈족 같은 세대임을 나타내는 것으로 돌림자라고도 한다.  

항렬은 가문과, 파(派)마다  각기 다르게 적용하나 대략 다음과 같은 방법으로 정한다.

※ 십간(十干) 순으로 쓰는 경우 
    갑(甲). 을(乙). 병(丙). 정(丁). 무(戊). 기(己). 경(庚). 신(辛). 임(壬). 계(癸) 

※ 십이지(十二支)순으로 쓰는 경우 
    자(子). 축(丑). 인(寅). 묘(卯). 진(辰). 사(巳). 오(午). 미(未). 신(申). 유(酉). 술(戌). 해(亥) 

※ 오행상생법(五行相生法)으로 쓰는 경우 
    금(金). 수(水). 목(木). 화(火). 토(土)의 변을 사용하여 순서적으로 쓰는 경우인데,  이를 가장 많이     사용한다. 


 4. 족보 일반상식


선계(先系)와 세계(世系)

 先系란 始祖以前 또는 중시조 이전의 先代祖上을 일컫는 말이며 世系란 시조나 派祖로부터 대대로 이어 내려가는 系統의 차례를 말한다.

 본관(本貫)과 관적(貫籍)

 本貫이란 始祖 또는 中始祖의 출신지와 氏族의 世居地를 근거로 정하는 것으로서, 시조나 씨족의 고향을 일컫는 말이다.

明나라 말기에 張自烈이 지은 「正字通」에는 이를 鄕籍이라고 하였으며, 貫鄕이라고도하여 同姓이라 할지라도 同族여부를 가리는데 매우 중요한 것이 본관이다.

貫籍은 本籍地라는 말이기 때문에 이는 본관의 籍地란 뜻으로서, 본관 대신에 관적이라고도 한다.

 분적(分籍)과 분관(分貫)

 국가에 대한 功勳으로 封君되었거나 혹은 후손 중에서 어느 1파가 다른 地方에 分居해서 오래 살게 되면 그 지방을 근거로 貫籍을 새로이 창설하게 되어 자동적으로 分籍이 이루어지는데, 이를 분적 또는 分貫이라 하며, 이로 말미암아 새로이 분관되는 시조를 始貫祖 혹은 得貫祖라 일컫는다.

 사관(賜貫) . 사성(賜姓) . 사명(賜名)

 옛날에는 나라에 공을 세워 功臣에 녹훈된 사람이나 다른 나라에서 歸化해 온 사

람에게 포상의 표시로서, 國王이 本貫이나 姓氏, 또는 이름을 下賜하는 일이 있었는데 이를 賜貫 . 賜姓 또는 賜名이라고 하였다.

특히 三國時代 초기부터 있었으며, 특히 高麗朝에 들어와서 가장 성행하였다.

 名과 諱

   아명은 초명이라고도 하며 이는 특별한 뜻이 없이 먼저 출생한 長男이면 大者, 두 번째는 斗才등으로 부르다가 5.6세로 성장하면 本名 즉 항렬자에 준하여 行名을 짓는다. 그리고 20세가 되면 관례(冠禮 : 머리를  틀어 올려 상투를 매고 갓을 썼음)라 하여 儀式을 갖추는데 이 때에 主禮者는 미리 자(字 : 이름)를 정하여 두었다가 정중히 白紙에 써서 본인에게 내려준다. 이때 주례자는 서당의 훈장(訓長:선생)이나 家門의 德望있는 어른으로 정한다.

號란 일반화되어 있지 않으며 書生으로서 덕망 있는 사부(師父:선생)를 정하여  어떠한 學問을 硏究하여 어느 한계를 깨우치고 본인이 이를 터득하였을 때 그를 認證한다는 뜻으로 그의 性格등을 考慮하여 그의 스승인 師父가 號를 내려 주는데 사부에게서 호를 받음을 대단한 영광으로 알았으며 이를 同輩들은 부러워했다. 또는 同門의 벗(친구)끼리 서로 號를 지어 불러주기도 하며 타문(他門:다른 학당)일지라도 心氣가 맞는 詩友나 文友끼리 호를 지어 주어 서로 존경하는 옛 풍습이 있었다.

이 외에 자호(自號:본인이 지은 호)도 많이 볼 수 있다.

씨(氏) : 성명(姓名) 또는 이름자나 성자 밑에만 붙인다.

호칭

씨(氏) : 성명(姓名) 또는 이름자나 성자 밑에만 붙인다.

선생(先生): 성명 또는 아호(雅號) 밑에 붙인다.

공(公) : 남자(男子)의 성(姓). 아호(雅號). 시호(諡號) 또는 관작(官爵) 밑에 붙인다.

옹(翁) : 남자 노인(老人)의 성 또는 성명 밑에 붙인다.

장(丈) : 남자의 직함(職銜)이나 아호 밑에 붙여서 어른이라는 뜻을 나타낸다.

방조(傍祖)와 족조(族祖)

傍祖란 6代祖 이상의 兄弟를 일컫는 말이다.

族祖란 傍系인 무복지조(無服之祖: 복을 입지 않는 먼 대의 조)를 말한다.

종손(宗孫)과 장손(長孫)

宗孫이란 宗家의 맏손자(孫子)를 일컫는 말이며 長孫이란 종가가 아닌 次子 계통

집의 맏손자를 말하고 大宗孫은 大宗家의 맏손자를 일컫는 말이다.

경파(京派)와 향파(鄕派)

宗派의 파 속 외에 血緣的인 신분을 밝히는 말로 경파 또는 향파라는 용어를 쓰는 경우가 있는데 이는 門中에 따라 종파를 초월하여 크게 두 계통으로 구분하는 경우이다.

京派라 함은 서울 지역에 살면서 대대로 벼슬을 지낸 집안을 包括的으로 일컫는 말이며, 鄕派란 시골에서 世居해 온 일족을 가리키는 말이다.

 종파(宗派)와 파속(派屬)

宗派란 支派에 대한 宗家의 계통을 말하며, 宗派로부터 자기가 갈리어 나온 계통을  派屬이라고 한다.

대체로 家門을 증흥시킨 中始祖를 중심으로 派를 설정하며, 職銜 . 諡號 . 雅號 .世居地名 . 封君地名등의 뒤에다 公자를 붙여서 아래와 같이 파속을 결정하는 것이 통례이다.

<예>

職銜인 경우: 좌의정공파. 판서공파. 정랑공파

諡號인 경우: 문정공파. 충정공파. 충무공파

雅號인 경우: 청계공파. 휴은공파.

世居地名인 경우 : 개성파. 경주파.

封君地名인 경우 : 계림군파. 김녕군파. 김해군파

서출(庶出)과 승적(承籍)

庶出이란 妾의 소생을 말하며 庶子 또는 그 자손들을 가리켜 庶蘖이라고 하여 朝鮮時代 側出이라고도 한다. 또한 자손에게는 일정한 사회적 제한이 있어서 科擧에도 文科의 응시가 금지되었고 武科나 잡과(雜科: 역과 . 의과. 율과)에 한하여 응시할 수 있었다.

承嫡이란 庶子가 嫡子로 되는 것을 말한다.

배위(配位)
配位란 配偶者를 말하는 것으로 妃匹이라고도 하며, 譜牒에는 配자만 기록하고, 本貫 및 姓氏와 4조(四祖:부 . 종 . 증조 . 외조)등을 표시한다.

출계(出系)와 계자(系子)

후사(後嗣)란 세계(世系)를 이을 자손을 말한다. 후사가 없어 代를 잇지 못할 때에는 무후(无后)라고 쓴다. 무후는 '무후(無後)'와 같은 의미이다. 무후가(无后家)로 두지 않고 양자를 맞아 世系를 이을 때는 '계자(系子)'라고 써서 '적자(嫡子)'와 구별한다. '계자'의 경우는 세표에 생부(生父)를 기록한다. 또 생가의 세표에는 '출계(出系)'라고 쓴다. 양자를 들일 때는 되도록 가까운 혈족 중에서 입양한다. 또 호적이 없는 子를 입적시켜 세계를 잇게 하는 경우는 부자(附子)라고 쓴다. 옛날에는 적자 이외의 자로 세계를 잇고자 할 때는 예조(禮曹)의 허가를 얻어야 했으며 파양(罷養)을 하고자 할 경우에도 마찬가지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