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2017 . 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선성군 기신제

 

    선성군 기신제 (宣城君 忌辰祭)
 

  • 사당위치: 충청남도 서산시 운산면 여미리 191번지
  • 제  향 일: 매해 음력 7월 7일 정오

     조선 2대 정종대왕(定宗大王)의 4남이신 선성군의 신주(神主)를 모신 서산시 운산면 여미리 소재 사당 "선정묘(宣靖廟)"에서 매해 음력 7월 7일 칠석(七夕)일에 선성군 후손들이 모여 대종회 주관으로 기신제(忌辰祭)를 봉행한다.

     선정묘는 선성군과 , 오천군부인 연일정씨(烏川郡夫人 延日鄭氏),  안강군부인 안강김씨(安康郡夫人 安康金氏), 평산군부인 평산한씨(平山郡夫人 平山韓氏)의 신주를 모시는 곳으로 종손가인 파주군 교화면에서 1864년 서산 여미리로 옮겨와 1928년 건축한 별묘(別廟)에 모셔오다 2002년 개축한 “선정묘”에 모신 후 지금에 이른다.

 

 

    기신제향(忌辰祭享)

     제향은 선정묘 재실 "선미재(宣美齋)"에서 준비하며, 제례 시작에 앞서 재실에서 초헌관(初獻官)과 대축(大祝)이 축문(祝文)을 확인한 후 축함에 넣어 찬의(贊儀)에게 전하고 재실을 나와 헌관 및 제례위원이 축함을 받아 든 찬의를 선두로 위패(位牌)를 모신 선정묘(宣靖廟)로 엄숙하게 봉송한다.

 


선미정(재실)

(축문 확인 후 축함 봉송준비)

 

     축함을 봉송한 후 진설(陳設)하고 신위(神位)를 봉안한다.

     향안(香案)전에 헌관 이하 모든 참사원들은 참신례(參神禮)를 행하고, 초헌관(初獻官)이 강신례(降神禮)를 통해 혼백(魂魄)과 체백(體魄)을 불러 모신다.

 

(축함봉송)

(신위봉안)

 

(강신례)

(참사원들 모두 참신례)

 

     초헌관은 네발짐승의 고기를 올리는 진모적(進毛炙)과 함께 초헌례(初獻禮)를 올리고, 축관은 시접에 수저를 가지런히 놓는다.

     축관은 헌관의 서편에 궤하여 축을 읽은 후 일동흥평신(一同興平身)으로 잠시 신위를 추모한다.

 

(진모적)

(독축)

 

     아헌관(亞獻官)은 생선적을 올리는 진어적(進魚炙)과 함께 아헌례(亞獻禮)를 올린다.

     종헌관(終獻官)은 날개달린 짐승인 진우적(進羽炙)과 함께 종헌례(終獻禮)를 올린다.

     초헌관이 향안전에 궤하는 동안 좌.우집사는 초헌관에게 받은 잔을 신위(神位) 잔에 첨주로서 첨작례(添酌禮)를 행한다.

     좌우집사는 메 뚜껑을 열고 수저를 메에 꽂는 계반삽시(啓飯揷匙) 후 헌관 이하 모두 문을 닫고 나와 잠시 흠향(歆饗)하시기를 기다린 다음 세 번 기침하고 문을 열고 들어간다.

 

 

첨작례

합문출재청 개문

 

     (진다유반삼시/進茶侑飯三匙) 탕국을 내리고 숭냉을 올려 메를 세 번에 나누어 말고 수저를 숭냉에 놓는다.

     헌관(獻官) 및 참사원(參祀員) 모두 엎드려 3분간 궤하고 일어난다.

     마지막으로 신을 보내드리는 사신례(辭神禮)를 한다. 메를 넣고 수저를 거두어 철시저합반계(撤匙箸合飯蓋)를 하고, 헌관 이하 모두 두 번 절하여 신위를 보내 드린다.

     초헌관과 대축관은 축문을 불태워 분축(焚祝)을 행한다.

     음복례(飮福禮)로 조상님이 주신 복된 음식을 모두 나누어 음복하며 모든 제향을 끝낸다.

 

진다유반삼시

분축


(제향전 진설된 선정묘 내부 모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