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2017 . 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선성군파 대종회 약사

 

   선성군파 대종회 약사

    선성군(宣城君)은 정종대왕(定宗大王)과 성빈충주지씨(誠嬪忠州池氏) 사이에 4남으로 태어 나셨다. 휘는 무생(茂生). 시호는 양정(良靖)이시다.

     군君)은 태조(太祖)원년(元年)(1392년) 12월 10일 출생하여. 1460년(세조6) 7월7일 69세의 일기로 서거하셨고, “증상보국 숭록대부 영종정경 행중의대부”(贈上報國 崇祿大夫 領宗正卿 行中義大夫)의 벼슬을 지내셨다.

   군의 배위는 증군부인(贈郡夫人) 연일정씨(延日鄭氏), 증군부인 안강김씨(安康金氏), 증군부인 평산한씨(平山韓氏) 등 세분으로 이들 사이에 명선대부(明善大夫) 춘산도정(春山都正) 귀(貴), 추천부수(楸川副守) 숭덕(崇德), 명선대부(明善大夫) 명산도정(明山都正) 금정(金丁), 창선대부(彰善大夫) 풍안부수(豊安副守) 옥석(玉石), 광징대부(廣徵大夫) 설성부정(雪城副正) 철정(鐵丁), 석보부수(石保副守) 은정(銀丁), 승헌대부(承憲大夫) 병산군(屛山君) 말정(末丁), 명선대부(明善大夫) 도성수(陶城守) 천정(千丁), 덕양부수(德陽副守) 귀정(貴丁) 등 9남과 3녀를 두시었다.

 

     추천부수, 석보부수, 덕양부수는 후사(後嗣)가 없으며, 춘산도정, 명산도정 풍안부수, 설성부정, 병산군, 도성수의 후손이 총 2만여 명에 이르고 있다.(2001년 발행, 족보상 등재인원)

 

    조선조(朝鮮朝) 500여 년간 후손으로 영의정을 지낸 노저상공(鷺渚相公) 양원(陽元), 이천상공(梨川相公) 홍주(弘?)를 위시하여 문과 급제자가 무려 27명에 달하는 등 많은 관계, 학계에 인재를 배출한 바 있다. 또한 현재에도 많은 후손이 각계 요로에서 활약하는 등 번창하고 있다.

    군께서는 경기도 하남시 덕풍동 산 64번지 등, 40,000여 평의 묘역에 남한산성을 향한 산수 수려한 곳에 540여년 동안 안장되어 오고 있다.

    묘역에 조성된 석물이 대부분 원형을 잘 보존하여 급기야 2005년 4월 25일 하남시로부터 향토유적 문화재 제9호로 지정을 받았다. 따라서 묘역 12,000여 평이 향토유적보호구역으로 지정되어 영구 보존하게 되었다.

    묘역 내에는 선성군 신도비(1937년건립), 신 선덕재(宣德齋)(2001년 건립), 학유재(鶴遊齋)(2011년 건립) 등이 건립되어 있고, 매년 11월 두 번째 일요일에는 1,000여 명의 후손이 묘소에서 시향제(時享祭)를 성대히 봉행하고 있다.

 

 

    충남 서산시 운산면 여미리에 있는 선성군과 배위 3위의 신위를 모신 사당, 선정묘(宣靖廟)(1928년 건립, 2002년 중건)에서는 매년 음력 7월 7일 종손을 비롯하여, 수많은 후손이 모여 기신제(忌辰祭)를 봉행하고 있다.

 

    선성군의 묘역과 사당 선정묘에 대한 성역화 사업이 계속 추진되고 있다.